-16.2 C
Pyongyang
2022년 1월 19일 (수요일)

대화 손짓에 SLBM 발사 北속내는… “핵보유국 지위 확보 위한 수순”

북한이 또다시 무력 시위를 감행했다. 대화 복원 가능성이 타진되는 상황에서 도발 카드를 던진 북한 당국의 속셈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기...

김정은의 통남봉미(通南封美)?… “南 활용 난관 타개 ‘이중 전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달 초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하는 등 관계 개선 의지를 보이면서도 미국을 향해서는 대북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고 있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이 한국과 미국에...
최선희 북한 외부성 부상

北, 아킬레스건 ‘인권문제’ 거론에 최선희 비난 수위 높였다 

방한 중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북한을 위협으로 규정하고 인권문제까지 거론하자 북한 당국이 발끈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 대한 북한의 첫 공개적 입장...

美 취임식에 집중하는 北…바이든, 김정은에 첫 메시지 발신할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시간) 정오에 공식 취임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제8차 당대회에서 미국에 ‘강대강, 선대선’ 원칙을 내세운 상황이라는 점에서 취임식 연설에서 어떤...

전원회의 ‘대이변’?…김여정 정치국서 빠지고 조용원 권력 초상승

북한이 제8기 제1차 전원회의를 통해 주요 간부 선거를 진행한 가운데, 지위 상승 여부가 주목됐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핵심기구인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에서 제외되고 최측근인 조용원은...

‘노동당 총비서’ 추대…김정은式 유일영도체제 본격 시동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할아버지(김일성)와 아버지(김정일)의 공식 직함이었던 ‘총비서’로 추대됐다. 지난 9년의 집권을 통해 권력 안정화를 이룬 김 위원장이 최고지도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하고 당의 위계 질서를...

黨규약 개정…선대 적극 활용 김정은式 독재 체제 강화

북한 당국이 5년 만에 노동당 규약을 개정했다. 새로운 당 규약은 최고지도자를 중심으로한 유일영도체제를 공고히 하고, 당의 권위를 높임으로써 당중심 지도 체계를 강화하는 데 방점이...

김정은, 남북·북미관계 원론적 입장 재확인…개선 여지는 남겨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8차 당대회에서 남북합의의 성실한 이행과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를 강조하며 향후 남북·북미관계는 한국과 미국의 태도, 행보에 달려있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 새로운 대미·대남정책을...

北 “대남문제 고찰, 대외관계 확대발전”…획기적 메시지 나올까?

북한이 3일 차 8차 당대회에서 대남문제를 고찰하고 대외관계 발전 방향을 천명했다고 밝혀 그 구체적인 내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남·대미전략의 변화가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아직...

7차와 달리 이번 黨대회서 경제 부문 비중 높인 北, 이유는?

북한의 노동당 제8차 대회가 사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첫째날에 이어 둘째날에도 경제 분야 논의에 방점이 찍혔다. 대북제재가 장기화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변수가 발생한 상황에서 내부...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