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 C
Pyongyang
2021년 6월 22일 (화요일)
태그 가택수색

태그: 가택수색

알곡 빼돌려 비밀 곳간 채워온 온성군 농장 부기원, 결국…

북한의 식량 부족 현상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함경북도 온성군 농장의 한 부기원이 알곡을 몰래 빼돌려 부정축재하다 안전부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6일 데일리NK에...

“어떻게 외화 벌어들이냐” 배짱 부린 무역국 부원, 보위부 체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가무역이 중단된 상태에서도 어떻게든 주어진 외화벌이 과제는 충실히 수행하라는 북한 당국의 지시에 아랑곳하지 않고 배짱을 부린 무역국 부원이 최근 보위부에...

귀금속 유용해 뒷주머니 채운 조선중앙은행 간부들, 수용소행

국가은행에서 일하며 국가재산인 귀금속을 유용해 이득을 챙겨온 두 명의 간부가 최근 처벌을 받아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진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시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에 “지난달 말 중앙은행 개성지점...

잣 수확 끝나자 ‘국가수매’ 지시 내려져…주민들 “어처구니없어”

최근 양강도 당위원회에 국경 지역에서의 개인 잣 밀수를 철저히 막고, 개인이 가지고 있는 잣을 국가가 거둬들이도록 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16일 데일리NK에...

국가보위성 검열조, 함경북도서 ‘돈데꼬’ 체포작전 나섰다

북한 국가보위성 검열조가 함경북도에서 일명 ‘돈데꼬’(환전상)라 불리는 돈 장사꾼들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 작전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에 “국가보위성 검열조가 청진에서부터 치고 들어오면서...

김정은 ‘감사’까지 받았는데…국가 전기 빼돌려 해임·철직

북한 남포특별시에서 국가 전기를 몰래 빼돌려 개인 주민집에 공급해 준 대가로 돈을 챙긴 송배전부 간부가 해임·철직돼 현재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내부 소식통은...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