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北, 黨창건일 前 방역초소 증설… “예방의학 우월성 과시”

'검열원' 확충 확인돼...소식통 "산에 가는 주민들 손가방까지 철저 단속"


북한 당국이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10·10)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해 전국의 경계 지역에 초소를 증설하고 검열원을 확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데일리NK는 소식통을 통해 양강도 김형직군 경계점에 최근 신설된 방역초소 검열원 근무 현장을 포착했다.

영상 중 눈에 띄는 점은 ‘방역초소’라는 간판과 근무 수행 검열원이 방역복을 착용한 모습이다. 아울러 완장을 팔에 두른 2명의 검열원이 방역초소에서 상주하면서 내외부를 드나드는 모습도 흥미롭다.

이 방역초소는 ‘이동의 자유’를 철저히 제한하기 위해 설치된 검열초소와는 별개로, 이는 코로나19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북한에서 벌어진 또 하나의 특이한 모습이라고 소식통은 지적한다.

북한이 최대방역체제를 유지하면서 당 창건일 전(前) 바이러스 전파 확산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각 지역에 이 같은 방역초소를 긴급 증설한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초소에서는 경계를 넘나드는 인원 및 물자들의 방역상태와 검진확인서를 꼼꼼히 검열·단속하고 있다.

또한 고정된 인원만 교대로 근무하면서 규정 위반자는 즉시 방역 기관과 격리시설로 넘기는 업무에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아울러 짐은 모두 소독·몰수 처리한다.

소식통은 “방역초소 검열원들은 가을걷이로 산에 가는 사람들의 손가방까지 단속하고 열을 재면서 어디서 어디로 가는가도 따져 묻는다”면서 “10월 10일에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없는 우리나라(북한) 예방의학의 우월성을 세계에 과시하는 것도 당(黨)에 대한 인민의 충성심이라고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5일 ‘2중, 3중의 대책을 세워’라는 기사를 통해 “비상방역사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직적 정치 사업을 힘 있게 전개해 나가고 있다”면서 “비상방역규정을 철저히 지키는 문제는 단순한 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인민들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