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만 봉쇄?…북한 “8월 말까지 전국적 이동 제한” 지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 평양시의 비상방역사업 현황을 전했다. /사진=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탈북민 재입북 사건이 발발한 개성특별시를 봉쇄한 데 이어 전국적인 이동 제한 조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가능성 차단에 사활을 거는 모습이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에 “8월 말까지 이동이 제한된다는 지시가 각급 기업소와 공장들에 하달됐다”면서 “안전부 2부에서도 ‘출장여행증명서’ 발급을 대폭 줄인 상태”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중앙의 큰 간부가 움직이는 것도 철저한 소독과 검진을 거친 후에야 이뤄지고 있는 상태”라면서 “관내(도, 군 단위) 이동은 어느 정도 허용되지만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은 초소들에서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다른 지역에 나가 있는 일부 공장 기업소의 자재인수원, 지도원들도 해당 지역에서 여러 날을 대기할 처지에 놓였다”면서 “반드시 이동해야 하는 경우엔 버스나 화물차로 이동하는 데, 철저한 소독작업을 한 후 출발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치는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개성시와 가까운 황해남북도는 물론 거리가 있는 양강도와 함경북도에서도 지역 간 이동이 철저히 통제되고 있다.

앞서 북한은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고 국경연선은 물론 각종 항구에 봉쇄 조치를 강화했었다. 이번 지시는 후속 조치로, 지역 간 감염 가능성도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번 조치로 국가적 행사도 차질을 빚게 됐다. 소식통은 “방학 기간에 백두산 답사를 하기로 됐던 평안남도의 일부 대학에 최근 보류 지시가 하달됐다”면서 “삼지연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에 동원된 돌격대원들도 교대 인원을 제한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방역 현황과 관련 소식통은 “기관 기업소에서는 국가에서 자체 생산했다는 소독수로 매일 소독하고 있다”면서 “집을 나서면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은 의무화가 되어 있고, 소독젤을 챙기는 주민들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이번 계기로 위생을 챙기는 주민들이 많아지는 추세다. 다만 북한 당국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0명’이라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이동 통제 조치에 의아함을 표시하는 주민들도 있다고 한다.

국내 코로나 위기 ‘심각’ 격상에 맞춰 북한도 전국 이동 통제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