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범수용소 수감자 총 23만2천명…작년 3월比 2만3천명 늘어”

[구금시설을 파헤치다] 소식통 "수감 인원 지속 증가"...김정은式 공포통치로 사상 이완 차단
비상방역,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위반 주민 다수 포함 특징

2021년 북한 관리소 수감인원
2021년 북한 관리소(정치범수용소) 수감인원 현황. /사진=데일리NK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감자가 지난해 3월 대비 최소 2만 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경제난에 따른 민심 동요 및 사상 이완에 대해 통제‧공포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에 “새로운 법 제정으로 (정치범수용소) 입소자가 늘어난 상황이다”며 “(새로운 수감자) 대다수는 (코로나) 전염병 비루스(바이러스) 방역 규정, 반동사상문화배격법 등을 위반한 사람들”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그동안 체제 유지를 위해 법제 정비를 지속 꾀했다. 김 위원장의 권력승계 과정에서는 주민행정법, 형법, 행정처벌법 등의 주민 통제 관련 법제를 정비했다.

특히 지난해엔 비상방역법과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하고 이를 주민 통제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와 외부정보 유입 및 확산으로 인한 체제 이반 가능성을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의도다.

이 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주민 상당수가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갔다고 소식통은 전하고 있다.

소식통은 “작년 12월 겨울부터 급격히 (정치범수용소) 수감자가 불어났다”며 “(황해북도) 승호리에서 가장 많이 늘어났는데, 현재 (수감자가) 2만 1000명이 넘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본지는 북한이 지난해 황북 승호리에 새로운 정치범수용소를 신설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여기에 주로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자를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관련기사 : 코로나 방역 위반자 늘자 정치범수용소 신설인권유린 심각)

소식통은 “요덕(정치범수용소, 15호 관리소)에서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1800명 정도 (수감자가) 늘었다”며 “(청진) 수성 관리소(25호)의 늘어난 인원은 신입 입소생 500~600명에 조동(이동, 이감자를 의미)까지 합치면 1000여 명 이상이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사회안전성에서 운영하는 평안남도 개천(17호)과 북창(18호) 관리소에서 각각 200여 명씩 수성 관리소로 이감됐다고 한다. 즉 불성실한 수감자들을 국가보위성이 관리하는 관리소로 보냈다는 뜻으로, 점점 관리 강도를 높이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개천과 북창 관리소 수감 인원은 각각 200명이 줄은 1만 9000명, 2만 4000명이 됐다고 볼 수 있다.

종합적으로 보면 최근 정치범 수용소 수감자는 지난해 3월 기준 약 20만 9천 명(▶관련기사 : 수용소 없다?수감 인원 늘리고 유사시 사살방침까지 내놔)에서 최소 2만 3400여 명이 증가한 23만 2400여 명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여기에 아직 정확한 인원이 파악되지 않은 황해북도 평산 정치범수용소 인원까지 더하면 수감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북한, 평산 우라늄 채굴 확충 위해 정치범수용소 신설)

북한 정치범수용소(관리소) 현황. / 사진=데일리NK, 자료=내부 소식통 종합

또한, 비상방역법과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위반 이외에 다른 이유로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가는 주민들도 상당히 늘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월남 기도, 비법(불법) 월경, 남조선(남한) 접촉자, 당, 국가, 군수 비리 련루자(연루자), 말 반동, 정책 시비자 등도 이제는 관리소에 끌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들의 사상적 이완을 막고 결속력을 높이기 위해 본보기로 강력한 처벌을 내리고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겉으로는 애민 정신을 강조하고 눈물을 흘리지만, 뒤로는 가혹한 철권 통치를 이어가는 독재자의 민낯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치범수용소로 보내진 주민들은 공민권을 박탈당하며 인간 이하의 대우를 받으면서 강제 노동에 시달린다. 그들 중 상당수는 다시 사회로 나오지 못하고 수용소에서 생을 마감한다.

편집자 주 :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는 대표적인 곳이 바로 북한 관리소(정치범수용소)입니다. 당국이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이른바 반동분자들을 가두고 그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박탈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국이 철저하게 은폐하고 있기 때문에 실체는 갈수록 미궁 속으로 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에 데일리NK는 김정은 시대 관리소의 실태를 중심으로 각종 구금시설의 현재 상황과 당국의 관련 정책의 변화를 독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