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합의 위반 책임 전가한 北 “반공화국 도발 책동 매달려”

노동신문 “미국에 추종하며 합의를 난폭하게 위반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 지속 유린” 주장

지난 3월 한반도 상공에서 우리나라 F-35A 전투기와 미국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북한이 한미일 안보협력, 한미연합훈련 등을 거론하며 남북 합의 위반의 책임을 우리 측에 떠넘겼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반공화국대결광증에 들뜬 괴뢰패당’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윤석열 괴뢰 역적패당이 미제와 일본 반동들을 등에 업고 반공화국 전쟁 도발 책동에 미친 듯이 매여 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돌이켜보면 괴뢰패당은 2018년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그 부속합의서인 북남(남북) 군사 분야 합의서가 채택된 이후 미국에 추종하며 합의를 난폭하게 위반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속적으로 유린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4년 사이에만도 600여 차에 걸쳐 각종 침략전쟁 연습들을 연이어 벌려놓았다”, “지난해에만도 괴뢰들은 미국과 야합하여 우리(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을 노린 군사연습들을 무려 250여 차에 걸쳐 끊임없이 감행했다”고 덧붙였다.

또 신문은 올해 들어서도 미국의 핵 전략자산들을 연이어 끌어들이고, ‘을지프리덤실드’, ‘쌍용훈련’, ‘연합합동화력격멸훈련’ 등을 벌려놨다면서 “이와 같은 불장난 소동은 북남 군사 분야 합의를 난폭하게 위반하는 극히 도발적이고 위험천만한 적대행위의 발로”라고 강변했다.

아울러 신문은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움직임에 대해서도 “괴뢰들이 그 누구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오도하고 있지만, 미일의 전쟁 하수인으로서의 그 범죄적 정체는 절대로 가릴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 같은 보도는 북한이 사실상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그 책임을 우리 측에 전가하는 동시에 추가적인 군사 행동의 명분을 쌓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