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피격’ 언급 없이 “국민 생명·안전 위협 단호 대응”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군의 경계 태세와 대비태세 강화를 주문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단호히 대응할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며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인천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에 살해된 사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4일 북한 당국이 최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날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북한에 대한 언급이나 규탄, 만행, 도발이라는 메시지가 전혀 없었다. 오히려 이전 군 관련 행사에서도 언급된 원론적 수준의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15분가량의 기념사 중 대부분을 ‘국군의 미래비전’을 강조하는 데 할애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 위협은 물론,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테러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 대응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개념과 형태의 전쟁에도 대비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래 국군 건설의 기반이 될 국방연구개발 예산을 8.5% 늘린 4조 2500억 원으로 책정했다”며 “핵심기술개발 예산과 각종 부품 국산화 개발 지원 예산을 올해보다 50% 이상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조국의 안전과 평화를 만드는 강한 미래 국군으로 거듭날 것을 국민 앞에서 굳게 다짐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북한의 우리 국민 총격과 시체 훼손에 대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 취해야 한다.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