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北 열차운행 취소 이례적 비판

그동안 북한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왔던 <참여연대>(공동대표 박상증)가 이례적으로 북한을 비판하고 나섰다.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는 24일 ‘북측의 일방적인 열차시험운행 취소 유감’이라는 논평을 발표하고, 기존합의를 무시한 북측의 일방적 취소는 남북관계의 신뢰성을 훼손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북측이 열차시험운행을 무산시킨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면서 “남북간 합의가 북측의 태도로 무산되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는데, 이는 남북간 대화와 합의에 대한 신뢰를 쌓는 데 장애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참여연대>는 “6자회담 교착과 북미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북측은 ‘민족공조’를 통해 이러한 상황을 타개할 것을 수차례 강조 해온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면서 “북측이 열차시험운행을 느닷없이 취소한 것은 남북 신뢰를 훼손하는 조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북측의 이런한 태도는) 대북포용정책을 둘러싼 남한 내 갈등을 심화시키는 것은 물론, 남북교류협력을 적극 지지해온 남측 시민사회의 입지를 약화시키는 것”이라면서 “북측은 이같은 결정이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을 인식하고 전향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