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산가족상봉 조건 내걸지 말아야”

국내 탈북자 단체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조건으로 5·24조치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조건을 거는 반인도적 행태를 더 이상 부리지 말라”고 비판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홍순경 위원장), NK워치(안명철 대표),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박광일 대표) 등 탈북자 단체들은 19일 공동 성명을 통해 “가족의 만남에 조건은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전날 ‘이산가족상봉 무엇부터 해야 하겠는가’라는 개인 필명의 글을 통해 “이산가족상봉을 위해서는 5·24조치 해제와 한미 군사훈련 중단, 대북전단 중지 등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북한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전형적인 북한의 화전양면(和戰兩面) 전술”이라며 “정부는 안보와 인도주의적 문제를 나눠 대응하는 ‘투트랙'(two track)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명은 “대한민국 안보를 지키기 위한 대북원칙은 절대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안보의) 원칙을 바탕으로 북한과의 대화의 창을 열어두고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주의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