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대통령 모친상에 조의문… “깊은 추모와 애도”

문재인 모친상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운구행렬을 따라가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강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조의문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전날 오후 판문점에서 북측으로부터 전달받았고, 같은 날 밤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9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을 당시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판문점으로 직접 보내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