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민간단체 “납북 피해자 같이 협력하자”

▲ 28일 열린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민간단체 간담회

북한 납치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양국 민간단체의 협력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한국 납북피해 가족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와 ‘납북자가족협의회’는 28일 저녁 7시 서울 홀리데이인성북 호텔에서 일본의 민간단체인 ‘한국을 알기 위한 모임’ 회원 10여명과 납치자 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을 알기 위한 모임’은 전 일본 노동총동맹의 노조ㆍ중소기업자 계층을 지지층으로 하는 도시정당인 전 민사당(民社黨) 소속 회원으로 이뤄진 ‘민사인권협회’ 임원들을 주축으로 이뤄졌다.

한국 방문단 단장을 맡은 나카타 이치로씨는 “납치 피해자의 가족은 아니지만 민주사회주의자의 입장에서 일본인 납치문제에 나서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한국의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어떻게 협력해서 납치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를 모색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치로씨는 “납치 피해자들을 구출하는 것은 정부간 교섭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이기 때문에 여론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일이다”며 “일본의 여론도 납치문제의 해결 없이는 경제지원이나 북일 수교는 없다는 쪽으로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납북자가족협의회’ 최우영 대표는 한국 납북자 구출 활동 현황에 대해 “최근 한나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납북자 문제를 언급하기 시작했지만, 일본처럼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없어 아쉽다”며 “초보적 단계이지만 한국에서도 국회의원들의 활동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것이 성과”라고 평가했다.

‘6.25납북인사 가족협의회’ 이미일 회장은 “일본에서 훌륭하신 분들이 납치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걸 보고 부럽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절망스러울 때도 많았지만, 옆에서 열심히 활동하시는 여러분들을 보고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 아라키 ‘조사회’ 대표

최 대표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일본을 방문, ‘한국인 납치문제에 대한 간담회’등에 참석해 납치피해자 문제에 대한 양국간의 협력 체제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일본에서 발생한 특정 실종자 문제를 다루는 단체인 ‘특정실종자문제 조사회'(조사회) 아라키 가즈히로 대표가 참석, 눈길을 끌었다.

‘특정 실종자’란 북한에 납치당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못하는 의문의 실종자로서, 각종 자료와 증거를 바탕으로 볼 때 일본 내에서의 실종임을 증명할 수 없는 경우를 말한다. 말하자면 일본에서 조사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서는 실종자들인데, ‘조사회’는 이들 중 북한에 납치당했을 것으로 보이는 실종자를 대상으로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아라키 대표는 2003년 4월부터 특정 실종자에 대한 접수를 받고 있는데, 현재 4백50명의 특정 실종자 명단을 확보하고 있다. ‘특정 실종’은 멀게는 1953년부터 가깝게는 2003년까지 시간적 범위가 넓다고 아라키 대표는 전했다.

현재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납치자는 6명. 그러나 실제 북한에 의한 납치자수는 이보다 훨씬 넘어설 것으로 정보당국과 언론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만약 ‘조사회’의 특정 실종자에 대한 증거수집 결과, 북한에 의한 납치가 분명한 증거가 나타날 경우 일본 정부는 조사착수에 들어가야 한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