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기 납북 50년 “아버지 북한에 살아계셔…송환 포기 안해”

KAL기 납북자 송환 간담횐
국회 인권포럼 등 4개 단체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KAL 납북 50년, 황원기자 및 납북자 송환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정부에 납치가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 사진=연합뉴스

올해로 북한에 의한 대한항공(KAL)기 납치 사건이 발생 50년을 맞은 가운데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간담회를 열고 정부가 납북자 송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황인철 ‘1969년 KAL기 납치피해자 가족회'(가족회) 대표는 국회인권포럼 등 4개 단체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 개최한 ‘KAL 납북 50년, 황원기자 및 납북자 송환을 위한 간담회’에서 납북된 아버지가 한국에 돌아올 때까지 포기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북한은 1969년 탑승자 51명(승객 47명, 승무원 4명)을 태우고 강릉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를 납치했다. 북한은 여객기 납치 이후 국내외에서 여론이 악화되자 1970년 2월 14일 고정간첩으로 밝혀진 승객 조창희, 승무원 4명, 승객 7명을 제외한 39명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했다. 황 대표는 미송환자 11명 중 한 명인 황원 씨의 아들이다.

황 대표는 “아버지를 한국으로 데려오려다 한번 실패한 후 정부에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지만, 오히려 청사에서 쫓겨났었다”며 “이후 아버지가 황해남도 사리원 인근에 살아계신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지만 정작 정부로부터는 어떠한 확인 전화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KAL기 납치 사건은 과거의 사건이고 이건 국제정치의 복잡한 문제라고 말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이 사건은 북한당국의 협조 없이 우리 힘으로 할 수 있는 유일한 사건인데 정부가 이를 과거 사건으로 치부하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은 1977년 ICAO에 가입했으며 1983년에는 ‘항공기 불법 납치 억제에 관한 협약’을 비준해 항공기 납치 피해자를 본국으로 송환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김태훈 성공적인통일을만드는사람들 이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KAL기 납치 문제는 유일하게 해결되지 않은 항공기 납치(hijacking) 사건이다”며 “북한은 UN 및 ICAO 회원국의 의무를 다하여 조족히 납북 피해자 11명의 생환과 생사 확인 소식을 밝혀야 한다”고 주자 했다.

이어 김 이사장은 “UN 기구와 회원국들은 북한의 핵, 미사일 문제로 인해 북한 인권상황이 가려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도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북한과의 접촉 시 반드시 KAL기 납북사건을 비롯한 북한 인권 문제를 의제 포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KAL기 납북 사건이 발생 후 제17차 특별총회에서 불법적으로 압류된 항공기와 승객, 승무원을 조속히 송환해야 한다고 결의했으며 유엔 총회는 1970년 두 차례에 걸쳐 북한의 항공기 납치를 비판하고 납치자 송환을 촉구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50년동안 납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 힘들지만 끝까지 송환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대표는 “제 아버지가 북한에 강제 억류된 이유를 하나도 찾지 못했기 때문에 아버지의 송환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만약에 내가 아버지의 송환을 포기하게 된다면 저의 아버지의 강제억류를 인정하는 패륜아라고 생각해 포기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만약에 여러분 자신이나 자녀 혹은 부모님이 여행을 가기 위해서 비행기를 탔다가 납치를 당해서 자신의 의지대로 살 수 없게 된다면 용납할 수 있겠는가”라며 청중들에게 물은 후 “나는 용납할 수 없으며 (아버지의 송환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아버지가 돌아오는 것이 정상인데 강제 억류되어 있다는 사실이 가족으로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무엇인가 해야 하는데 유리 상자에 갇혀 있듯 절규스럽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다”고 그동안의 심경을 말했다.

한편, 국제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네셔널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KAL기 납북 피해자의 생사 확인 관련 정보 제공을 요청해야 한다고 공개 서한을 보냈으며 시민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문 대통령, 김 위원장에 억류자 생사확인·송환 요청해야”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