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청소년 나오는 南北 우정 예능 ‘별친구’ 방영예정

탈북청소년들이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 ‘별친구’가 조만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별친구’는 탈북 청소년들과 한국 아역스타들이 서로에게 특별한 친구가 되는 과정을 그린 리얼 예능 프로그램이다.


KBS 2TV 남북청소년 우정 버라이어티 ‘별친구’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윤손하, 문희준, 고주원, 채상우, 낸시, 남다름, 김현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문희준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아이들과 만남은 다 충격이었다. 북한 친구들이 진지할 것이라 생각을 했는데 정말 장난이 심하다”면서 “특히 백진혁은 장난이 심하고 잠을 안 자서 제발 잠 좀 자라고 사정을 했다. 오늘 굉장히 참고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방송을 열심히 해서 아이(탈북학생)들이 내 이름 정도는 알 줄 알았는데 전혀 모르더라. 연예인에 대해 전혀 모르는 줄 알았는데 수지도 알고 다 아는데 나만 모르더라. 정말 아찔한 기억이다”고 굴욕담을 밝혔다.


윤손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를 제대로 해본 적이 없다. 쉴 시간 없이 카메라 돌리는 게 신기하더라”며 “촬영을 진행하면서 탈북 아이들과 남한 아이들 차이도 있고 그것을 감싸안아주는 선생님 역할이기에 어려웠다. 그럼에도 내가 무언가를 가르쳐주기보다 아이들에게 배운 바가 더 컸다”고 전했다.


SBS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 아역으로 출연했던 김현수는 “예능은 처음 해본다. 드라마는 할 게 무엇인지 정해져 있는데 예능은 무한하더라”며 탈북 아이들과 함께했던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별친구’는 2회에 걸쳐 방송되며 오는 25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