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억류된 선교사 김정욱씨 석방·송환” 촉구

정부는 27일 북한에 억류된 것으로 확인된 선교사 김정욱 씨에 대해 조속한 석방과 송환을 촉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우리 정부에 어떠한 사전 설명도 없이 우리 국민을 일방적으로 억류한 데 대하여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지난해 11월 7일 우리 국민의 구체적인 인적사항이나 경위도 알려주지 않고 일방적으로 체포사실을 발표했다”고 지적한 뒤 “정부가 여러 차례에 걸쳐 우리 국민의 신원확인 및 석방·송환을 요구하였음에도 무반응으로 일관하다가 오늘에서야 우리 국민의 신원을 공개한 것은 인도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순수한 종교활동을 하는 우리 국민을 반국가적 범죄자라고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오늘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북한의 조사내용은 향후 김정욱 씨가 우리 측으로 송환된 후에 확인해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송환되기까지 북한은 우리 국민 김정욱 씨의 신변 안전 및 편의를 보장하여야 한다”면서 “김정욱 씨의 가족과 우리 측 변호인이 접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북한이 우리 정부의 정당한 요구에 대해 책임있는 태도를 보임으로써 남북관계 발전의 길로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0월 북한에서 채포돼 억류 중인 김 씨는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반(反)국가 범죄 혐의’로 북한에 억류됐으며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죄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