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는 썩어빠진 사회”…내부 사상단속 고삐 죄는 北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지속하는 가운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 자본주의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담은 논설을 게재했다. 최근의 남북·북미 간 긴장완화 추세에서 자본주의 사상의 침투를 경계하고 내부를 단속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자본주의의 반인민성을 절대로 감출 수 없다’는 제목의 논설에서 “제국주의자들과 부르주아 변호론자들은 자본주의사회가 ‘자유롭고 민주주의적인 사회’, ‘물질적으로 풍요한 사회’, ‘복지사회’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며 “그러나 그 모든 타령은 자본주의사회의 반동성과 부패성을 가리기 위한 기만선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자본주의 사회는 근로인민대중을 위한 사회가 아니라 착취계급을 위한 사회이며 소수가 다수를 지배하고 다수에 의해 창조된 물질적 부를 소수가 향유하는 사회”라며 “이런 사회에서 근로인민대중에게는 자유와 민주주의, 물질적 번영과 풍요한 생활이 한갓 그림의 떡”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자본주의 사회에서 인민대중은 ‘자유’와 ‘민주주의’의 허울 좋은 간판 밑에서 초보적인 민주주의적 자유와 권리마저 빼앗기고 있다”며 “자본주의사회야말로 패륜패덕이 만연하고 인간의 건전하고 아름다운 생활이란 한 조각도 찾아볼 수 없는 썩어빠진 사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인간성을 되찾을 수 있는가”라며 “없다. 그것은 자본주의야말로 근로대중에게 적대적이기 때문”이라고 자문자답하기도 했다.

이는 올 들어 남북·북미정상회담이 연이어 진행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기류가 급격히 변화하는 과정 속에서 주민들의 사상적 이완을 방지하고 체제를 결속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특히 남북 간 교류협력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주민들 사이에서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이 확산할 수 있다는 북한 당국의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지난 15일에도 ‘사회주의는 자본주의에 비할 바 없이 우월하다’ 제목의 논설을 통해 자본주의를 비판하고 사회주의의 우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신문은 “자본주의는 사람들을 부패 타락시키는 반동적인 사회”, “말 그대로 썩고 병든 사회이며 전도가 없고 멸망에 가까워가는 사회”라고 주장했다.

이 가운데 북한은 최근 당 내부적으로도 사상 장악 및 통제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본보는 앞서 이달 초 평양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 당원들의 사상적 퇴폐 현상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지시가 조직지도부에 하달됐다고 전한 바 있다.

당시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해당 지시를 통해 중앙당 간부부터 하부 단위인 세포 조직원에 이르기까지 모든 당원들과 일꾼들의 사상적 인식을 장악하고, 보고체계를 세부화해 누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맡은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지 관리·점검하도록 했다.

관련기사 보기 – 김정은, 정상회담 직후 조직지도부에 “全당원 사상성 장악” 지시

이 같은 일련의 움직임에 미뤄 현재 북한 당국은 당 내부적으로 지침을 내려 간부·당원의 사상적 해이를 다잡는 한편, 노동신문 등 선전매체를 통해 주민들의 사상 변질과 체제 결속력 약화 등 대외관계 개선에 따른 부작용을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