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톈진한인학교 탈북자 추방, 진실 밝혀라”

▲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탈북자들 손을 흔들어 기쁨을 표시하고 있다

지난 12일 중국 톈진(天津) 한국인학교에 진입하여 보호를 요청한 탈북자 9명에 대해 학교측이 보호 요청을 거부한 사건과 관련, 인권단체가 진상 파악과 탈북자 신변보호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내난민구호단체 <피난처>는 15일 외교통상부에 보낸 팩스를 통해 “이번 사태의 경위에 대해 정부가 조속히 정확한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탈북난민에 대한 보호조치에 나서라”고 공식 요청했다.

<피난처>는 요청서에서 ‘탈북자들이 자신들의 신분도 밝히지 않았고, 학교측이 강제로 쫒아낸 적도 없다’는 정부의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밝히고, 진입 시도 전 국내 민간단체에 도움을 요청할 정도로 이들의 상황은 긴박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한국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은 명백히 탈북자 신분을 밝히고 한국에 갈 의사를 표명했으나, 해당 학교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정부가 탈북난민보호의 부담과 역기능만을 강조한 채 탈북난민 보호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 온 저간의 상황 속에서 정부의 지침에 따른 대응조치가 아닌가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난처> 이호택 대표는 “이들 탈북자들이 중국공안에 체포되지 않은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이번 사건은 한국정부가 탈북자 보호 의지가 없다는 사실을 명백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계속해서 정부에 진상조사를 요구할 것이고, 사건의 진위가 밝혀질 때까지 관련단체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외교 통상부 관계자는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이번 사건에서 학교측이 이들을 강제로 쫒아낸 사실이 없으며 자발적으로 학교 밖으로 나갔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특별한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현주 대학생 인턴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