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 프리즘] 북한의 노골적 대선 개입과 역효과 가능성

2018년 촬영된 북한 평양 노동신문사 건물. /사진=데일리NK

북한 매체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건을 침소 봉대하여 ‘국민의 힘’ 등 야당을 공격하면서 한국 대선 정국에 개입하고 있는 모양새다.

‘통일의 메아리’와 ‘우리민족끼리’ 등 북한 매체는 최근 “원래 대장동 개발 사업은 공영 개발 사업으로 확정, 추진돼오던 것인데 박근혜 정부 시기 국민의 힘의 전신인 이전 새누리당이 민영개발사업으로 전환하라고 압력을 가해 주체가 바뀌었다” “이것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 특혜가 있었다면 국민의힘과 관계가 있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들 매체는 “국힘의 주장대로 리재명이 이번 사건의 배후라면 무엇 때문에 화천대유가 리재명의 측근이나 친인척들이 아닌 곽상도의 아들에게 퇴직금이라는 명목으로 50억 원의 막대한 돈을 주었겠는가”라며 “또 무엇 때문에 원유철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고문으로 끌어들였겠는가. 그리고 화천대유의 최대주주인 김만배의 누이가 윤석열 부친의 집을 어떻게 시세(31억)보다 저렴한 19억 원에 매입했겠는가”라고 민주당이 국민의힘 야당을 공격하는 소재를 그대로 활용하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과거 우리의 대선 국면 때마다 반복하던 ‘보수 후보 때리기’를 이번에도 반복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야권 후보 비방으로 사실상 대선 개입을 시작했는데, 남북이 “서로의 체제를 존중하고 내부 문제는 간섭하지 않는다”고 합의한 기본 원칙조차 무시하는 처사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조선의 오늘·메아리·평양방송의 2021년 대남(정부 또는 정치권) 비난 추이는 올해 1월 2건에서 6월 26건으로 8월 30건으로 급증했다.

북한 선전매체들은 “결국 국민의 힘이 터뜨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대선 국면을 그들에게 유리하게 돌려보려는 술수에서 비롯된 희대의 정치드라마”라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감자 캐듯이 캐면 캘수록 ‘국민의 힘’ 관계자들이 줄줄이 달려 나오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은 국힘게이트라 불러야 마땅한 줄 안다”고 호도하고 있다.

대선 5개월을 앞둔 이 시기에 보수 진영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렬을 비난하는 데 총력을 집중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점에서 북한의 ‘대선병’이 또 도졌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010년 성남시장선거 때 경기동부연합의 핵심인 민노당 김미희와 후보단일화를 통해 당선되었고, 당선 직후 시장직인수위원회인 ‘시민행복위원회’ 위원장에 김미희를 앉혀 북한 연결 고리 의혹까지 받고 있다. 경기 동부 연합은 1980년대 중반 형성된 NL(민족해방파) 계열 중에서도 북한 주체사상을 가장 신봉하는 ‘친북 성향 조직으로 이재명의 북한 연결고리 의혹도 사고 있다.

북한의 민주당 후보 편들기는 식량과 코로나19로 내부 불만이 고조되어 시급해진 상황에서 여권 후보를 지원하여 내년 대선에서 문정권과 같이 그들이 다루기 편한 종북 좌파정권이 들어와 다음 정권에서도 남북관계를 좌지우지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지난 2017년 5월 대선을 앞두고도 초반에는 각종 선전 매체를 동원한 ‘대남 비난’으로 시작, 대선 직전에는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을 싣는 관영 매체까지 나서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집중 공격한 적이 있다.

최근 13개월 만의 통신선 복구도 ‘대장동 게이트’를 둘러싼 이재명의 비리 의혹이 동시 다발적으로 터져 나오자 대선 직전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여당 후보에 유리한 국면을 전개 지원하겠다는 의도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대선직전 정상회담을 이벤트성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우리 국민 모두가 이제 그 속내를 인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오히려 남한 내 보수결집을 촉발하여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김정은 정권은 남한 대선에 신경 쓸 것이 아니라 핵미사일 개발로 각종 제재로 극도로 악화된 북한 경제로부터 굶주리고 고통받는 주민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북한이 대선 국면 때마다 반복하는 ‘보수 때리기’ 선거 개입을 강력히 규탄한다.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