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합의 실패…김정은·트럼프 합의 없이 회담장 떠나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환담과 만찬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됐다.

북미 정상은 28일(현지시간)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하던 중 예정된 업무 오찬과 합의문 서명식을 취소하고 숙소로 복귀했다.

애초 업무 오찬과 서명식은 각각 오전 11시 55분, 오후 2시 5분이 진행할 예정이었다.

백악관은 예정보다 일찍 종료된 회담과 관련해 “현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두 정상이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매우 유익하고 건설적인 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관련 계획들을 진전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은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대한 인식 차이로 인해 합의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단독회담 모두 발언에서 “속도가 중요하지 않다. 방향이 중요하다”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우리에겐 시간이 귀중한데”라고 말해 약간 견해차를 보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로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앞당겨 오후 2시(현지시간)에 시작할 예정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진행되지 않아 현지에서는 ‘취소설’까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