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D-Day] 사진으로 보는 북미 정상회담

사진=케빈 림, 더 스트레이츠타임즈(Kevin Lim, THE STRAITS TIME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도착했다.(사진 = 조선중앙통신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사진 = the Ministry of Communications and Information, Singapor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 The Ministry of Communications and Information, Singapore)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1일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 The Ministry of Communications and Information, Singapore)

트럼프 장관과 함께 싱가포르에 도착한 폼페이오 장관이 11일 트위터에 싱가포르 리츠칼튼 밀레니아호텔에서 실무회담을 하는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위)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아래 오른쪽)의 사진을 게시했다. 북미 실무진은 회담 전날까지 막판 협상을 이어갔다. (사진 =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트위터)

김 위원장은 전날(11일) 오후 9시 4분(한국시간 오후 10시 4분)께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 나와 싱가포르의 명소인 초대형 식물원(가든스 더 베이)과 마리나베이샌즈호텔 전망대(스카이파크), 복합 문화공간인 에스플러네이드, 머라이언 파크 등을 약 2시간가량 둘러보며 시내 관광에 나섰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12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사진 = Dan Scanvino Jr,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앞두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Kevin Lim, THE STRAITS TIM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앞두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어로 인사말을 전한것으로 알려졌다. (사진=Kevin Lim, THE STRAITS TIME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첫번째 일정인 단독회담을 하기 위해 회담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 = Dan Scanvino Jr,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단독회잠 전 인사 겸 환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무한한 영광이고 좋은 대화 있을 것이다”며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도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우리의 발목을 잡았던 과거가 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사진=Kevin Lim, THE STRAITS TIMES)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함께 협력해서 반드시 성공을 이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과거에 해결하지 못했던 여러 가지 난제를 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우리의 발목을 지루하게 붙잡던 과오를 과감하게 이겨냄으로써 대외적인 시선과 이런 것들을 다 짓누르고 우리가 이 자리에 모여 마주 앉은 것은 평화의 전주곡이라고 생각합니다”고 화답했다. (사진=Kevin Lim, THE STRAITS TIMES)

미국과 북한의 참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북미 정상회담의 세번째 일정인 업무 오찬이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 후보 시절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햄버거를 먹으며 협상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어 오찬 메뉴에 햄버거가 오를지 관심을 끌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사진 = Dan Scanvino Jr,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치고 카펠라 호텔 내부를 산책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산책을 마치고 호텔 건물을 걸어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서명하러 이동 중이다”며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을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사진 = Kevin Lim/THE STRAITS TIME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서명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모두 이번 문서에 서명하게 된 것을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늘 서명하는 문서는 매우 포괄적이며, 양국 모두가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걷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Kevin Lim/THE STRAITS TIMES)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