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방송 민관 경쟁해야 효과 높아져”

▲프리덤하우스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이 21일 ‘6자회담과 북한인권’ 주제로 북한인권국제포럼을 개최했다.ⓒ데일리NK

정부의 대북방송을 견제하고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경쟁적 역할을 할 수 있는 민간 대북방송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태경 열린북한방송 대표는 21일 프리덤하우스와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이사장 유세희) 등이 개최한 ‘6자회담과 북한인권’ 주제로 열린 북한인권국제포럼에 참석, “민관 대북방송이 건설적인 경쟁을 한다면 대북방송의 소비자인 북한 주민들에게 훨씬 더 큰 혜택이 돌아 갈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하 대표는 “민간 대북방송은 정부의 방송을 대신하는 ‘대체제’가 아니라 한계를 보완해 줄 수 있는 ‘보완재’라고 할 수 있다”면서 “정부는 북한 주민들을 위한다는 차원에서 민간 대북방송국들에게 주파수 제공 등 체계적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하 대표의 발언은 민간 대북방송이 정부와 대립하는 기구라는 편견을 깨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따라서 공영방송인 KBS 사회교육방송 등과 역할 분담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이어 “남북 대치 상황에서 정부의 대북 방송은 의도와 상관없이 선전방송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인식될 수 있다”면서 “이렇게 되면 북한 주민들이 정부의 대북방송이 사실을 의도적으로 왜곡, 선전한다고 받아 드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관의 다양한 대북방송은 북한 주민들로 하여금 방송 내용을 교차 확인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그것을 듣는 북한 주민의 신뢰도는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부 주도의 방송은 정부 정책이 바뀜에 따라 그 방송 성격이 변할 수 있다”며 “실제로 김대중 정부 이전과 이후 햇볕정책에 의해 펼쳐진 대북 방송은 성격이 달라지는 등 정권이 바뀜에 따라 일관성이 유지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하 대표는 “북한 주민들은 대개 밤 시간이나 새벽 시간에 라디오를 듣기 때문에 하루 종일 방송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면서 “정부의 방송 시간을 줄이고 그로 인해 남는 예산을 민간 대북방송에 지원하면 보다 효율적으로 예산을 쓰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홍재 자유주의연대 조직위원장 ⓒ데일리NK

최홍재 자유주의연대 조직위원장은 “민간 차원의 대북 방송은 정부의 대북방송과 다르게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특히 북한 인권문제 등 북한 체제 본질을 알리는데 있어서 중요할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손정훈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국장은 “북한의 군단장, 사령관급에게 제공되는 자동차에서는 자유롭게 라디오를 들을 수가 있다”면서 “미약하마나마 민간 차원의 대북방송은 북한 군부를 비롯해 북한 주민들을 조금씩 변하게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북한이 자유북한방송국의 방송을 방해하는 전파를 보내고 있으나 국내 입국한 상당수의 탈북자들이 방송을 들었다고 이야기 한다”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일리고 계몽해 의식화시킬 수 있는 방송을 끝까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대학생 차원에서 대북방송을 하고 있는 국경없는대학방송 소속 학생들이 참석해 주목을 받았다.

김유진 국경없는대학방송 홍보부장은 발표에서 “대학방송을 통해 우리 젊은이들이 생활 모습들이 북한에 전해져 남북한 문화교류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대학생들이 북한 젊은 세대들에게 남한 사회의 다양한 문화를 전달하기 위한 대북방송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국경없는방송에는 동국대, 국민대, 경희대, 서울여대 등 14개 대학 방송국이 참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