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국군포로 가족 “정부, 마지막으로 한번 믿어본다”

▲ <납북자 가족모임> 납북자 송환 촉구 기자회견

23~25일까지 금강산에서 개최되는 제6차 남북적십자회담에서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가 협의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관련 단체들은 이번만큼은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기대를 높였다.

이번 회담은 지난 2003년 1월 22일 제3차 적십자 실무접촉을 통해 ‘전쟁시기 행불자의 생사ㆍ주소확인 등은 면회소 건설 착공식 후에 협의 ㆍ해결 한다’는 합의의 연장선상에 이뤄지는 것으로, 정부 당국자는 21일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가 주된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은 “정부가 단체 측에 자료 요청도 하는 등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면서 “나름의 기대를 가지고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500명의 행불자 명단을 제출해 놓고, 이번 회담에서 북측이 이들의 생사를 확인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납북인사가족협의회> 최우영 대표는 “무엇보다 납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를 주 의제로 하는 회담이 개최된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라고 환영하면서도 “지금껏 이와 관련한 여러 차례 논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성과는 나오지 않았었다”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납북 피해 가족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정부를 믿을 수 있도록 해달라”며 “어렵고 힘든 과정이겠지만 북측에 당당히 요구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北 납북자ㆍ국군포로 존재 인정부터 해야

<국군포로가족모임> 서영석 대표는 “이번 회담에서만큼은 국군포로 548명의 생사를 확인할 수 있는 결과를 가져와야 할 것”이라며 “회담 기간동안은 남북간 협의가 순조롭게 이뤄지도록 지켜보겠지만 회담의 성과가 없을 시에는 가족들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 하겠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납북자와 국군 포루 문제를 이슈화 한다는 방침인 반면, 북측은 남북이 합의한 것은 ‘전쟁 시기 행불자’에 관한 것이므로 전쟁 이후 납북된 사람들에 대해 논의를 제외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펼 가능성이 있어 납북자 가족들은 가슴을 졸이고 있는 상태다.

북한은 이제껏 납북자 및 국군포로의 존재를 부인해 오면서, 이들은 공화국의 품에 안긴 귀순자일 뿐이라고 응수해왔었다. 몇 십년간 계속된 북한의 거짓 선전을 한순간에 바꿔내기는 힘에 부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본의 경우 납치자 문제를 북일수교의 주요 조건으로 제시함으로써, 북한의 시인과 사과를 받아냈다. 납치 피해 가족들도 일본의 사례를 들며 정부의 좀 더 강경한 자세를 요구하고 있다.

그동안 납북자는 특수이산가족으로 분류돼, 적은 인원이나마 이산가족 상봉의 기회를 갖기도 했다. 하지만, 북측으로부터 되돌아 온 것은 ‘생사확인 불가능’이란 대답 뿐 이었다.

최근 한국으로 돌아온 납북 어부 고명섭씨의 경우도 북측이 ‘확인 불가능’이라고 밝혔지만,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 30년만에 노모와 상봉하게 됐다.

이번 회담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에 대한 북측의 공식 인정만 받아내더라도 큰 성과라는관측이다. 이 첫 단추만 꿰어진다면 생사확인과 가족상봉 등 이후 과제들도 해결 수순을 밟아 나갈 수 있을 전망이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