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시장 한국産 화장품 ‘대박’, 샴푸 빠지면 ‘섭섭’

북한 보안기관의 시장 단속 물품 가운데 첫 번째로 꼽혔던 한국산 화장품이 최근 약화된 단속을 틈타 소비가 급신장하고 있다. 한국산 화장품 주 소비계층도 상류층에서 중산층으로, 다시 일반 주민으로 확산되는 추세라고 내부소식통이 17일 전해왔다. 


북한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시장에서 한국(산) 화장품과 샴푸 등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면서 “지난해까지만 해도 아랫집(한국) 물건을 내놓고 판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지만, 지금은 보안원까지 나서서 싸게 구입하게 해달라고 부탁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보안원뿐만 아니라 당 간부들까지 한국 화장품을 구매하는데 열을 올리기 때문에 단속은 별로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라며 “단속에 걸려도 평소 거래 관계가 있는 간부들이 뒤를 봐주기 때문에 별 걱정이 없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들어 보안기관이나 검열기관에서 한국 상품에 대한 단속을 엄격하게 진행하지 않은 것도 한국산 화장품 확산에 긍정 요소로 작용했다. 


주민들이 주요 애용하는 한국 화장품은 스킨과 로션, 비비크림 같은 기초화장품이다. 이 외에도 상류층은 SK-Ⅱ와 같은 기능성 화장품을 선호한다. 머릿결을 관리하는 샴푸와 린스는 일반 주민들도 소비할 정도로 일반화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항간에는 외모를 관리해야 장사가 잘된다는 속설 때문에 여성들이 이 부분에 더욱 신경을 쓴다고 한다.


소식통은 “아무래도 가장 많이 팔리는 화장품은 비비크림과 스킨로션이지만, ‘한국 상품에서 샴푸가 빠지면 섭섭’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라면서 “한국 화장품에 대한 정보가 없었던 주민들도 주변에서 사용해본 사람들이 중국산을 만류하기 때문에 다들 한국 화장품에 손이 간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현재 시장에서 주민들이 자주 찾는 한국 샴푸 종류로는 ‘리엔, 케라(시스), 엘라스틴’ 등이고 한개의 가격은 6만 2500원을 넘고 3개 들이 세트는 16만 원에 팔린다”면서 “가격이 싼 알로에 등은 젊은층이 이용하는데 세트당 13만 원 정도”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평성, 남포, 길주를 비롯해 대도시뿐만 아니라 청진, 혜산 등 지방도시에서도 한국산 화장품 사용이 크게 늘고 있다. 


한편 조선중앙TV는 지난 4월 김정은이 개업을 앞둔 대동강변 주민종합편의시설 ‘해당화관’의 화장품 매장을 둘러보는 모습이라며 소개한 장면에 유명 화장품 회사인 ‘라네즈’ ‘로레알’ ‘랑콤’을 파는 상점이 포착됐다. 이들 중 라네즈는 국내 기업 아모레퍼시픽의 브랜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