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10주년 기념행사 ‘南北 따로’

6.15공동선언 10주년 기념행사가 당국의 공동행사 불허 방침에 따라 남한과 북한에서 따로 열리게 됐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는 9일 “통일부가 공동행사를 위한 방북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혀옴에 따라 남과 북이 서울과 평양에서 각각 기념행사를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와 북측위, 해외위원회는 지난달 11일 개성에서 실무 접촉을 갖고 6.15 10주년 기념행사를 평양에서 공동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6.15남측위는 최근 통일부에 공동행사를 위한 방북을 허용해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으나 통일부는 천안함 사태로 인한 어려워진 남북관계 때문에 방북을 허용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회신을 했다고 6.15남측위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6.15남측위는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 야5당과 오는 13일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참여하는 문화행사를 열 방침이다.


또 15일에는 조계종 역사문화기념관에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6.15선언을 낳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참여했던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공식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6.15남측위는 남북공동행사가 무산된 것에 대해 “남북관계를 냉전 이전의 시기로 퇴행시켜온 이명박 정부의 적대적 대북정책의 연장”이라면서 “남과 북, 해외의 6.15공동위는 10주년 행사를 자기 지역에서 힘있게 치러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서울시와 경찰이 13일 서울광장 행사를 불허하면서 일정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6.15남측위의 김상근 상임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는 관리문제를 이유로 서울광장 행사를 불허하고 있고 경찰은 치안문제를 빌미로 허가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중 법원에 불허집행을 정지하도록 하는 가처분신청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