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5차 핵실험 임박 여부 불확실”

북한이 오는 6일 열리는 제7차 노동당대회를 앞두고 5차 핵실험을 강행할 지 불확실하다고 북한 전문웹사이트인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이날, 지난달 28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를 분석, “저강도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가용한 증거들을 토대로 볼 때 이 같은 활동이 계속되는 보수작업과 관련된 것인지, 아니면 준비가 끝나 핵실험이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것인지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38노스는 북한이 4차 핵실험 당시(1월) “외부에서 알아차리지 못하게 천천히 핵실험을 준비할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는 것”과 “(이와 관련) 사전 경고 없이 핵실험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8노스는 과거 2, 3, 4차 핵실험을 실시했던 북쪽 갱도에서 두 대의 차량 또는 트레일러, 그리고 몇 대의 광물운반용 수레가 포착됐다고 분석했다. 또한 북쪽과 서쪽 갱도 모두에서 폐석 더미가 발견됐지만, 어떤 활동이 있었는지 추정하기는 힘들고 현장에 아무런 인력도 포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 군과 정보당국은 북한이 당 대회에 앞서 핵실험을 강행할 수 있다고 보고 북한 내부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