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정권 北인권 외면한 죄 이완용 능가”

▲ 탈북자단체들은 22일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기권한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과 시위를 진행했다. ⓒ데일리NK

정부의 UN총회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기권에 항의하기 위해 탈북자 단체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북한민주화위원회, 자유북한방송 등 총 19개 탈북자 단체는 22일 정부중앙청사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힘겹게 노력하는 국내외 인권단체들과 양심적 시민들의 뜻을 이렇게도 무참히 짓밟는 정부의 처사에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를 강하게 성토했다.

이들은 “세계에서 유례없는 폭압정권 아래 무참하게 죽어가는 (북한)동포들이 있는데 같은 민족으로서 그들의 인권유린을 눈감고 두둔한 자들은 민족반역자들”이라며 “노무현 정부의 죄과는 일제에게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 일당의 죄를 능가한다”고 주장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 손정훈 사무국장은 “노무현 정권이 자화자찬으로 내세웠던 것이 인권과 민주주의 아닌가”라며 “그런 정부가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기권한 것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수치이자 상식을 벗어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참여단체들은 이날 정부의 공식 사과와 통일부 장관과의 면담, 정부의 북한 인권 개선 노력 약속을 요구하는 서한을 통일부에 전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북한민주화위원회, 자유북한방송, 자유북한인협회, 숭의동지회, 자유북한군인연합, 백두한라회, 평화통일탈북인연합회, 탈북자동지회, 기독북한인연합, 광야횃불선교회, 북한민주화운동본부, 통일문필가협회, 요덕스토리, 탈북난민인권협회, 탈북민사역자엽합회, NK인포메이션 센터, 통일을준비하는탈북자협회, 탈북여성인권연대, SPTV(서평방송) 등 19개 탈북자 단체가 참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