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국 “대북 에너지지원 완료시점 대략 합의”

황준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12일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이에 따라 제공되는 경제.에너지 지원이 완료되는 시점에 대해 “타깃 데이트(목표 시점)를 정확하게 정하지는 못했지만 어느 정도는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황 단장은 이날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전날 열린 ‘6자회담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회의’ 결과와 관련, “어제 회담이 난항을 겪기는 했지만 실무그룹 차원에서는 대북 지원의 속도와 방향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합의된 사항을 문서로 정리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목표시점에 대해 “많이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데 까지는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