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張측근 줄소환…홍영 유네스코 부대표 북한行

북한이 최근 처형된 장성택 측근으로 분류되는 해외 고위급 인사들을 잇따라 소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는 현재까지 대사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30일 유네스코 주재 북한 대표부의 홍영 부대표가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고려항공 편으로 북한으로 소환되는 모습이 목격됐다. 앞서 27일에는 박광철 주(駐)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 부부가 서우두 공항을 통해 소환된 바 있다. 


이와 관련 홍 부대표는 신분 노출을 피하기 위해 일반 여행객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었고  공항에는 홍 부대표를 감시하기 위한 호송조도 눈에 띄었으나 이들도 눈에 띄지 않도록 행동을 조심한 것으로 전해진다.


북한은 지난 5일 장성택 조카인 장용철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 가족 일행을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불러들였고 장성택의 누나인 장계순 일가족도 장용철 대사와 같은 날 베이징 공항에서 고려항공 JS-252편으로 북한으로 돌아갔다. 장계순의 남편인 전영진 주쿠바 북한대사는 이보다 앞서 북한으로 소환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30일 “장성택과 깊이 관련된 사람들이 소환되고 있으며 숙청되고 있는 정황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