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통일, 탈북청소년 교육적 배려 체계화부터”

북한의 변화와 통일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탈북청소년들에 대한 교육적 배려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기홍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대표는 27일 데일리NK가 프레스센터에서 주최한 ‘통일시대 탈북자들에게 주어진 과제’라는 제하의 세미나에서 “탈북청소년들은 통일 한국의 북한 지역 재건 주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대표는 북한체제 변화를 위해서는 북한 주민들의 의식 변화가 우선돼야 한다면서도 국내에 먼저 입국한 탈북자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각성제 역할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를 위해 “중국에 기반을 두고 북한 내부와 연계된 활동을 통해 북한 주민들을 직접 접촉해 한국의 발전상이나, 3대세습의 문제점 등을 알려 주민 스스로 변화의 주역으로 나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에 ‘제2의 쌀’인 정보라는 양식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대북방송, USB나 DVD 등을 제공하는 일을 더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탈북자 단체들이 서로 협력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각자의 장단점에 따라 역할을 분공해나가는 노력이 미흡하다면서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지 않으면 통일이라는 대 사변에서 탈북자들의 역할을 제한하게 하는 기제로 작동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진 발표에서 박윤숙 세계사이버대 교수는 “정부의 ‘북한이탈주민 정책지원 역량 및 기반 확충’과 ‘맞춤형 생애주기적 정착지원서비스 강화’ 등과 같은 정책과 서비스가 작동되고 있지만, 탈북자들의 정착은 쉽지 않고, 상당수 탈남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의 탈북자 정책을 지적했다.


박 교수는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정부의 탈북자 정책 방향에 대해 “모든 국민이 타당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정책, 탈북자들에게는 희망과 미래가 보장될 수 있는 생산적인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토론자로 나선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탈북청소년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통일시대에 다양한 능력과 역할을 할 수 있는 전문가로 육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또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탈북자들의 개인의 역량과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하지만, 무엇보다 탈북자 단체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 언론진흥기금 지원을 받아 작성됐습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