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남북정상회담’ 경계주의보 발동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비롯한 방북단이 ‘남북정상회담 4월 이후 추진설’을 제기하고 나서자 정치권이 발언의 신빙성을 두고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1일 베이징 기자간담회를 통해 “4월 이후 적절한 시기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방북한 이화영 의원도 한 라디오에 출연, “남북정상회담에 개최의사를 북측에 전달했고 북측도 이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이 전 총리가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전달했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친서가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하고 나섰지만 여전히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 전 총리의 방북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친서 ‘전달설’ 외에도 남북정상회담을 ‘특사설’과 ‘DJ 열차방북 특사 설’까지 대두되는 상황이다.

대북정보통인 한나라당 정형근 최고위원은 “오는 6~7월경에 미국 부시 대통령이 한국에 와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거나, 또는 중국을 통한 4자 정상회담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부인하고 있지만 이 전 시장이 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라는 점과 방북 하루 전 김대중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는 점 때문에 파문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이면합의’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는 모습이다.

유기준 대변인은 “진정한 방북의도와 목적은 자라 목 들어가듯 숨어있다는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면서 “이 전 총리는 ‘비밀주의’와 ‘일방주의’에서 벗어나 국민들에게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열린우리당 정세균 의장은 “한나라당은 ‘평화 히스테리’라고 할까, 평화나 대화의 진전 있으면 이상을 반응 보이는 이해하기 힘든 정치 행태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모두가 환영하는데 유독 한나라당만 딴지 걸고 있다”면서 “넘지 않아야 할 선을 가끔 넘는 한나라당은 계속해서 불안을 조성하고 평화 노력에 발목 잡는다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남북정상회담의 파장을 두고 한나라당 내에서도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 “북한에서 지금 퇴임을 앞둔 대통령한테 받아낼 게 뭐 있다고 남북 정상회담을 하겠느냐, 그건 오로지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기 위한 정치쇼”라며 “그런 회담은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고 별로 감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박진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현재 상황은 지난 1994년의 제네바 합의를 뛰어 넘는 지각 변동”이라며 “북미 관계 개선,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체제 등 한반도의 환경을 근본부터 뒤흔들 급물살이 밀려오고 있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향후 4∙14 초기이행조치, 4∙15 김일성 생일, 6∙13 고 신효순∙심미선 사망 5주년, 6∙15 남북정상회담 7주년, 8∙15 광복 62주년, 10∙9 북핵 실험 1주년 등의 이슈가 남아있는 만큼 이 같은 바람을 타고 범 여권의 공세가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