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지난달 이미 코로나로 사망자 발생…현재 확진자도 18명”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의학대학병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는 북한 주민들. /사진=노동신문/뉴스1

북한의 수도 평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관계자가 최근까지 자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미 지난달 확진자가 사망했다는 것이다.

평양 고위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에 “1월 말부터 발열과 기침 증세를 보인 50대 여성이 갑자기 증상이 악화돼 지난달 27일 사망했다”며 “당국은 급성 폐렴으로 사망 진단서를 발급해 보안서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사망자는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보건당국이 사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아닌 급성 폐렴으로 확인했다는 것이다. 감염증 확산을 의도적으로 은폐하기 위한 의도로 보여진다.

특히 소식통은 “시체는 오봉산 화장터(락랑구역에 위치)에서 태우고, 가족에게 시체 가루 단지를 인계했다”면서 “일반 페염(폐렴)이면 시신을 가족이 알아서 처리하곤 했다. 이에 따라 가족들은 ‘코로나로 사망’에 대한 의심을 품으면서 이 소식이 조금씩 퍼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사망한 사람은 평양에서만 3명이다. 27일 사망한 50대 여성에 이어 이달 초 40대 중반의 남성과 중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20대 유학생 1명이 최근 사망했다.

이들은 모두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마자 평양에 위치한 제3인민병원(만경대구역)으로 이송돼 격리 조치돼 있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3인민병원은 결핵 환자 치료를 중점으로 하는 종합 의료 기관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가 공기 감염이 빠르고 폐 조직에 염증이 생긴다는 점에서 결핵과 비슷한 특징이 있고 다른 의료 기관보다 격리가 쉬워 결핵 전문 병원에 의심 환자들을 이송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사망자 3명 외에도 18명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제3병원에 격리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보건당국은 최근 사망한 20대 중국 유학생이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 병원에 격리돼 있는 18명도 사실상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임에도 불구하고 의심환자로 분류해 치료하고 있다.

그러나 6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각급 비상방역지휘부들의 역할을 더욱 높이자’라는 사설에서 “우리나라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발생되지 않았다고 하여 탕개(긴장)를 늦춘다면 돌이킬 수 없는 후과(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지난 2일 송인범 보건성 국장이 조선중앙TV를 통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이어 재차 발병 사실을 부인한 것이다.

다만 신문은 의심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들을 격리 조치했다고 확인했다. 민주조선은 “중앙비상방역지휘부에서 정한 격리 기준대로 격리대상 범위를 옳게 확정하고, 의진자(의심환자)들을 철저히 격리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격리 장소들을 수시로 료해(파악)하고 제기되는 문제들을 연관 단위와 토의하여 제때 대책해주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라”며 “격리자들에 대한 치료 조건, 생활 조건 보장에서 사소한 편향도 생기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당국은 현재까지 의심 환자들 중 사망자가 발생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다. 과거에도 북한은 감염질병 확산 사실이 알려질 경우 내부 동요가 일어날 것을 우려해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은폐하거나 세계보건기구에 뒤늦게 축소 보고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북중 국경서 고열로 주민 5명 사망”…北 당국은 “기밀 유지” 지시)

한 고위급 탈북민은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자 및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히면 당국의 예방의학적 관철이 틀린 것이 되기 때문에 공개를 꺼리고 있을 수 있다”며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망자까지 발생했다면 은폐에 급급할 게 아니라 빨리 세계보건기구에 신고하고 방역과 치료에 대한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이러츠 확대를 막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