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향된 역사교육이 청소년 ‘반미·반시장’ 성향 갖게해”

이명박 정부에서 처음으로 현행 역사교과서의 편향성이 지적됐다. 특히 특정교과서에서 북한의 ‘천리마운동’을 부각시킨 것에 대한 문제가 지적됐다.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1일 국무회의 자리에서 금성출판사의 역사교과서를 예로 들면서 “‘새마을운동’과 북한의 ‘천리마운동’을 같이 기술하면서 천리마운동을 더욱 상세히 잘 보이게 기술했고, 새마을운동 부분에 대해선 유신독재정권의 도구로 묘사했다”며 “심히 우려할만한 사항으로 본다”고 지적했다고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국무회의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짧은 시간에 경제성장과 민주화에 모두 성공한 역사를 만들었지만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가 청소년에게 잘 알려져 있는 것 같지 않다”며 “편향된 역사교육에 따라 청소년들이 반미, 반시장적 성향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김 장관은 “하지만 이런 교과서를 개편하는 데 시간도 많이 걸린다”며 “학자들이 따라주는 것도 아직 제대로 되지 않아 교과서 개편에 2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한 “청소년이 즐겁게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재미있고 신나는 역사기행’이라는 주제로 인터넷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며 “즐겁게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에 각 부처가 여기에 협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한승수 국무총리는 “아주 중요한 말이다”고 평가했고, “청소년이 올바르게 역사를 알 수 있도록 교육해야 될 것으로 본다”며 “새마을운동은 개도국이 모범사례로 배우려고 하는 반면, 천리마운동은 식량도 제대로 조달하지 못할 정도였다고 평가되는데 새마을운동이 제대로 평가받고 있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각 부처별로 살펴보면 현행 교과서 중 시간적으로 오래됐거나 시대가 바뀌어 고쳐야 할 부분이 꽤 있을 것으로 본다”며 “학자들에게만 맡겨둘게 아니라 각 부처가 교과서를 천천히 읽어 잘못된 부분을 취합해 교육부를 통해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겠다”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