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XX’ 임수경 외통위 배정에 與 “안돼~”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8일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의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배치와 관련, “민주당은 엄중한 안보상황에서 임수경 의원을 왜 꼭 외통위에 배치해야 되었는지에 대한 설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 의원이 1989년 무단 방북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복역한 점과, 지난해 탈북 대학생에 ‘변절자’라고 막말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임 의원은 1989년 평양에서 열린 세계청년학생축전에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대표 자격으로 무단 방북,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3년 5개월 간 복역한 바 있다.


또 지난해 6월 술자리에서 만난 탈북 대학생에게 욕설과 함께 “근본도 없는 탈북자XX들아 대한민국 왔으면 입 닥치고 조용히 살아. 개념 없는 탈북자 XX들이 어디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기는거야” 등 폭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은 “외통위원은 국가기밀, 정상회담록, 국내탈북주민 정책 및 지원현황 등 매우 민감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민주당은 하필이면 외교, 안보, 통일, 탈북자 관련정책을 다루는 상임위에 임수경 의원을 배정한 처사에 대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철우 새누리당 원내 대변인도 15일 “친북 좌파의 중심에 서 있는 임수경 의원을 국회 외통위원으로 보임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이에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같은 날 “동네 시장골목 술자리에서도 해서는 안 될 말을 국회 정론관에서 마이크를 잡고 동료 의원을 매도하는 말을 공식적으로 한다는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면서 “입버릇 같은 색깔론으로 제1야당을 공격하려는 철 지나고 수준 낮은 저질 정치행태일 뿐 아니라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