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단체 “北인권법 가로막는 민주당 규탄한다”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23개 탈북자단체 회원들이 민주당사 앞에서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소열 기자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23개 탈북자 단체들은 14일 오후 북한인권법 제정에 반대하는 민주당을 규탄하는 항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들은 서울 영등포 민주당 당사 앞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인권문제는 진보와 보수, 좌와 우를 막론하고 함께 해야 할 인류사적 해결과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북한주민의 인권은 대한민국 국민의 인권이라는 점에서 북한주민의 인권 참상을 외면하는 것은 자국민의 인권을 외면하는 것과 동일하다”며 “북한주민의 굶주림과 고통을 생각하는 마음이 조금이라고 있다면, 국회의원들 개개인의 양심에 따라 소속 정당의 입장에 관계없이 북한인권법 제정에 찬성하는 행동을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인권법이 해당 상임위를 통과했음에도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법제사법위원회에서 1년 넘게 계류되어 있는 실태을 꼬집기도 했다. 이들은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외면하고 북한을 옹호, 비호하며 대가로 종북좌파들의 선거표를 의식하는 민주당의 비인간적인 행위를 규탄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