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재 “‘경기동부연합’ 실체 스스로 밝혀야”







▲최홍재 새누리당 서울 은평갑 후보.
최홍재 새누리당 서울 은평갑 후보는 29일 4·11총선을 앞두고 논란이 되고 있는 ‘경기동부연합’의 실체와 관련해 “당사자들이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후보는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종북(從北)’성향의 후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민혁당(민족민주혁명당) 재건파들이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2번(이석기) 후보는 경기남부위원장, 통합진보당 공동선대본부장(이의엽)도 민혁당 부산지역위원장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민노당 주류들은 대한민국이 아닌 북한을 추종했다. 당 내부에서조차 조선노동당 2중대로 표현했다”며 “2008년 진보신당과 분당하게 된 결정적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민혁당은 1992년 김영환, 하영옥, 박모 씨 등이 반제청년동맹을 계승해 만든 종북 지하당이다. 1997년 총책 김영환과 박모 씨가 해체를 선언했지만 하영옥이 이후 당을 재건해 운영했다. 


통합진보당 공동선대본부장인 이의엽 정책위의장은 민혁당 부산지역위원장 출신으로 1999년 민혁당 사건이 발표된 후 2000년 9월말 검거돼 구속됐다. 2001년 출소 이후 부산에서 노조 교육·조직사업을 했다. 2010년 민주노동당에서 이정희 대표 체제가 출범하자 정책위의장을 맡았다.


최 후보는 고려대 총학생회장과 전대협(전국대학대표자협의회) 조국통일위원장을 지낸 경력이 있는만큼 민족해방(NL) 운동 내부 사정에 정통하다. 그는 1990년대 중반 북한의 대아사와 탈북 사태를 접하고 북한 인권운동에 전념해왔다. 


최 후보는 “학생운동권 당시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활동한 민주주의자였다”면서도 “하지만 분명하게 북한과 손을 잡고 한국을 혁명하기 위해 활동했다”고 말해 과거 활동이 북한 추종행위였음을 시인했다. 




그는 국회에 입성하게 되면 은평지역 발전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을 위한 북한인권법, ‘통영의 딸’ 송환 결의안이 채택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후보는 2300만 북한 주민들의 대변자가 우리 국회에 한두 명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은평에서 18년 동안 살았다며 제2의 고향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든 곳이고, 갚아야 할 빚도 많다”면서 “그동안 지역발전 요구가 소외돼 왔다. 반대 정치만 하느라 정치에 대한 불신을 키워 그 책임을 (이미경 의원에게)묻기 위해 출마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