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北비밀·평등 투표 불가능…선거제도 비판”

북한의 인권개선을 지속적으로 촉구해온 체코 정부가 이번에는 북한의 선거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체코 외무부는 세계인권선언과 시민적,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협약을 근거로 최근 북한에서 이뤄진 지방선거를 비판했다.

특히 국제협약 25조에 모든 시민이 보통 선거권과 비밀투표가 보장되는 선거에서 유권자로서 자유롭게 의사를 표명할 권리와 기회를 가진다고 명시돼 있다면서, 북한이 이 협약에 비준했지만 이를 엄격히 준수하여 선거를 치르는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에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국제의무 준수를 지속적으로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VOA는 냉전시대 공산국가로 북한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했던 체코가 민주화 이후 북한체제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체코 외무부는 지난해 10월 VOA에 북한인권 가해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입장을 전한바 있다. 또한 올해 2월에는 김정일의 이복동생인 김평일 체코주재 북한 대사에게 북한의 인권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당국은 지난 19일 지방의회 대의원 선거가 진행됐다며 선거결과, 투표율과 찬성률 모두 100%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