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강원도 법동군서 산불…뙈기밭 정리한 검불 피우다 발생

지난해 5월 초 평안북도 소식통에 의해 촬영된 북한의 뙈기밭. /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지난달 초 강원도 법동군 야산에서 뙈기밭을 관리하던 주민의 과실로 산불이 발생해 인근 주민들이 사흘간 주불 진화와 잔불 정리에 매달렸다고 내부 소식통이 10일 알려왔다.

강원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법동군에서 발생한 산불로 수십 정보의 산림이 파괴되었고, 주민들도 사흘 간 산불 끄기에 동원돼 고생이 많았다”고 말했다. 다행히 법동군 산불은 대형산불로 확산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이번 산불은 산에서 움막을 짓고 뙈기밭 농사를 짓던 주민이 밭에서 나온 검불을 태우다가 주변으로 불이 번졌기 때문에 해당 주민과 함께 산림관리원도 책임을 지게 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법동군 당위원회에서는 농지가 부족한 지역 사정을 고려해 산림을 파괴하지 않은 조건에서 야산의 들판을 활용해 농사를 짓도록 허가해왔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의 강력한 산림 녹화 정책과는 배치되지만 산지가 대부분인 강원도의 환경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주민들은 겨우내 방치된 들판에 뙈기밭을 조성해 종자를 심고, 들짐승의 침입을 막기 위해 며칠씩 숙식을 하며 현장에서 지내게 된다. 산불을 일으킨 주민도 새벽녘에 추위를 막기 위해 정리한 검불을 피우다 불길이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산림관리원들이 뙈기밭을 다니면서 통제를 하고 주의를 주지만 밤까지 경비를 서지는 못하기 때문에 밤이나 새벽에 불을 피우는 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번 산불 진화를 위해 바쁜 농사철에도 법동군 주민 전체가 동원돼 진화 작업을 벌였고, 산불이 인근 산으로 번지는 것은 막았지만, 잔불 정리를 위해 며칠간 더 주민들이 고생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법동군에서 이런 산불이 나기는 처음인데, 다행히 잣나무가 우거진 방향으로 산불이 가지 않아서 그나마 돈이 되는 잣밭들이 살게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번 산불을 발생시킨 50대 주민이 체포돼 보안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아왔고, 이달에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아침에 추위를 피하기 위해 잠깐 불을 놓았다가 한눈을 파는 사이 불이 번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지역을 관리하는 산림관리원도 관리 책임을 물어 법적 처분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