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영화 美서 영화제 통해 상영

북한 영화가 미국에서는 공식 영화제를 통해 일반에 선을 보인다.

4일 미주한국일보에 따르면 ‘홍길동’ 등 북한영화 5편은 25-27일 캘리포니아대(UC) 샌디에이고 아킨슨홀에서 열리는 제1회 북미 코리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상영된다.

주최 측인 UC샌디에이고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김명길 차석대사가 이 영화제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소개될 북한 영화는 춘향전을 그린 신상옥 감독의 ‘사랑, 사랑, 내 사랑’과 독도 소재 영화인 ‘피묻은 략패(약도를 새긴 패)’, 코미디 영화인 ‘우리의 향기’, 미국과 일본의 이중 스파이 역할을 한 인물의 이야기를 다룬 ‘우리의 생명’ 등이다.

영화 상영 이후에는 미국의 학자들이 영화를 토대로 한반도의 정치와 문화적 변화상 등을 놓고 토론을 펼치며, 특히 프린스턴 대학의 스티븐 정 교수가 신상옥 감독이 북한에서 만든 영화들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UC샌디에이고 측은 “북한 영화를 통해 남한과 북한의 정치, 경제, 문화적 환경의 유사점과 상이점 등을 학문적으로 고찰하기 위해 영화제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 영화제에서는 남한 영화 5편도 선보인다고 주최 측이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