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단둥서 앞다퉈 밀무역 단속…”北 단속정 쉴 새 없이 감시”

지난 10월 8일 신의주 앞 압록강변에서 순찰 중인 북한 경비정. / 사진=데일리NK

최근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를 중심으로 북중 양국에 의한 밀무역 단속과 검열이 엄격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1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한 20일 전부터 (밀무역이) 완전 봉쇄됐다”며 “중국 공안(公安·경찰)과 변방대(군),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검사하는 특경(특수경찰)이 순찰을 하는데, 보통 2인 1조로 망을 보고 길을 지나는 사람들을 일일이 확인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상황이 이렇기 때문에 지금은 밀무역을 하더라도 4, 5분 내에 끝내야 한다”며 “‘잡혀도 한다’는 각오를 하고 나왔다가도 걸리면 200kg짜리 보따리 한 개당 4~5만 위안(한화 약 650~800만원)의 벌금을 세게 물어야 해서 이제는 밀무역을 하지 않으려고 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에는 밀무역을 눈감아주는 대가로 뇌물을 받은 중국 정부 관리들이 비리 및 부정부패 검열에 걸려 줄줄이 낙마했고, 과거 밀무역에 가담했던 이들까지도 모두 검열 대상에 포함돼 처벌을 받았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실제 그는 “몇몇 사람들이 밀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열단에 걸렸고, 예전에 밀무역을 했던 사람들까지도 싹 다 걸렸다. 지금은 밀무역에 관여하지 않는 사람도 잡아간 것”이라며 “지금 중국이 부정부패를 없애려고 하기 때문에 누구도 가차 없다”고 말했다.

한편, 소식통은 중국 당국이 북중 간 밀무역을 강하게 단속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북한 측에서도 밀무역 차단을 위한 움직임을 강화하는 정황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북한과 중국이 앞 다퉈 밀무역 단속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압록강 쪽을 보면 조선(북한) 단속정이 거의 24시간 다니고 있다”며 “실제로 한 업자가 20일 전에 평양에서 가져온 그림이 아직도 못 넘어오고 있는데, 그 이유가 저쪽(북한)에서도 막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 해관(세관)이 밀수품을 다 몰수하고 있는데 저쪽(북한) 해관도 똑같이 단속하려고 하면서 엄청 심하게 검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