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회창 前총재 출마 正道 아니다”

▲12일 오전 삼성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터뷰하는 박 전 대표. YTN화면캡쳐

칩거에 들어갔던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입을 열었다. 12일 박 전 대표는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는 처음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한나라당 후보는 이명박 후보”라고 못을 박았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회창 전 총재가 출마한 것은 정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이 전 총재가 이런 비난을 감수하고 출마한 데 대해 한나라당이 여러 가지를 뒤돌아보고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는 “제가 바라는 것은 원칙과 상식에 의해 당 운영 모든 것을 포함해 제대로 해달라는 것 그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요즘 공천권을 갖고 왈가왈부하면서 패자가 공천권을 가지면 안 된다는 얘기가 들린다”면서 “승자가 공천권을 갖고 무소불위로 휘둘러야 한다는 얘긴가, 그거야말로 무소불위이고 무서운 정치”라며 불만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어 “승자고 패자고 공천권을 가져서는 안 된다”며 “원칙이 무너지고 과거로 돌아가고 구태정치가 반복되고 그 동안의 당 개혁을 원점으로 돌리는 일들 이런 것이 큰 문제라고 생각하고 이런 사고방식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또 “경선에서 진 사람은 승복하고 조용히 있는 게 돕는 거다. 선거 시작 전에 내가 나서는 것은 보기 좋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내 정치에 직접 나서지 않고 공식 선거기간이 시작되는 27일 이후에 대선에 본격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

일단 이 후보의 당 화합 메시지에 대한 화답차원의 발언으로 최소한 ‘갈등 봉합’의 촉매제 역할은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언이 이회창 전 총재의 출마에 대한 부정적이면서 사실상 이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것인 것 만큼 이 후보에 대한 지지표 이탈도 수그러들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박 전 대표가 ‘昌 출마 계기의 이유’ ‘공천권’ 등을 언급하면서 당 전반에 불만을 토로했다. 일단 대선까지는 화합의 국면으로 전환되겠지만 이후 총선 공천권을 두고 양 진영간 ‘힘겨루기’가 가시화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이날 이 후보는 전날에 이어 박 전 대표를 ‘정치적 파트너이자 소중한 동반자’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이날 대구∙경북지역을 순회하며 “어떤 경우에도 박 전 대표를 정치적 파트너, 소중한 동반자로서 함께 반드시 정권을 찾아오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