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스 “北核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개방시켜야”

▲ 15일 라이스 美 국무장관을 만난 박 전 대표 @박근혜 의원실 제공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핵문제와 관련, “이번에는 과거와 같은 실패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방미중인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와 북핵 등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북한이 혜택은 받고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있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핵문제만 있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북한 주민을 구하기 위해 개방을 시키는 문제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이번 6자회담에서 큰 성과가 있었으나 북핵 문제는 완전폐기에 이르러야 한다”면서 미국의 노력을 당부하자, 라이스 장관은 “완전폐기를 위해 단계적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전시작전통제권 문제와 관련, 박 전 대표가 “미국측의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요구에 라이스 장관은 “양국이 협의를 통해 해결할 문제”라며 “개인적으로는 한국의 군사력과 리더십이 충분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