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하나재단, 초정밀 감사로 전직직원 수뢰 적발

남북하나재단은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20일까지 통일부와 협력감사를 실시, 남북하나재단 前전산팀장 류모 씨의 비리사실을 적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재단은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5월 31일 류 씨의 재산을 가압류하는 등 손실 보전 조치를 취했다.

통일부-남북하나재단 감사에 따르면, 류 씨는 2011년 9월 이후 소프트웨어 공급사 등 7개 업체로부터 총 1억 6천만 원을 수뢰한 것으로 밝혀졌다.

남북하나재단 감사팀은 지난 3월부터 한달 여 동안 통일부와 함께 정밀 감사를 실시, 2011년부터 진행된 류씨의 모든 금융계좌 조사를 통해 이 같은 비위 사실을 밝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류 씨를 검찰에 고발토록 하는 한편, 남북하나재단은 지난달 31일 류 씨 소유의 부동산에 가압류 조치를 취하는 등 즉각적인 손실 보전조치에 나섰다.

류 씨는 2011년 3월 남북하나재단에 입사하여 전산팀장으로 근무했으며, 지난해 9월 퇴사했다.

한편 류 씨는 통일부-남북하나재단 감사 기간 동안 “각 업체에서 계좌로 받은 돈은 빌린 돈일 뿐, 청탁 대가가 아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하나재단은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2010년 9월 기타공공기관으로 설립됐으며, 1대 김일주 이사장 2대 정옥임 이사장에 이어 2015년 8월 3대 손광주 이사장 취임 이후 ‘청렴영생·부패즉사’의 경영모토를 내걸고 내부 부패척결에 앞장서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