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선언 제주실천연대 간부 기소

제주지검은 북한 체제에 동조하는 단체를 구성하고 친북 활동을 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남북공동선언 제주실천연대 상임대표 김모(47)씨와 사무처장 고모(35)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2006년 3월 ‘제주실천연대 결정 준비위원회’, 2007년 3월 ‘제주실천연대’를 각각 결성하고 이적단체인 ‘실천연대’에 가입한 뒤 대학생 등에 대한 의식화 교육을 위해 ‘제주 6.15학원’을 개설.운영하는 등 반국가단체를 찬양.고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등은 또 북한원전과 이적문건 등 이적 표현물을 제작하고 소지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27일 제주실천연대 사무실을 압수 수색해 북한 영화 29편과 북한 노래 301곡, 주체사상 등 교육자료가 수록된 CD 32장 등을 압수했다.


한편 고씨는 “검찰이 북한을 연구하기 위해 모아둔 자료나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책까지 이적표현물로 보는 등 자의적 해석을 하고 있다”며 “4년째 진행해온 6.15학원 역시 대중을 상대로 한 통일강좌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