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제재 동참 中에 본때’ 5차 핵실험 철저준비 지시”

북한 김정은이 최근 개최한 7차 당 대회를 통해 ‘핵·경제 병진노선’을 당 규약에 삽입하는 등 핵무력 강화를 지속하겠다는 점을 천명한 가운데, 5차 핵실험 준비를 철저히 진행할 것에 대한 명령을 하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 고위 소식통은 최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은이 (5차) 핵 시험(실험)을 완벽히 준비할 것에 대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실제로 5차 핵실험을 언제 할 지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7차 당대회에서 핵·경제 병진 노력을 내세운 만큼 김정은이 핵무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김정은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고 그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내부 간부들 대상으로 교육을 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당 최고 대회인 당대회에서 핵 무력 강화를 강조한 만큼, 앞으로 핵무력 강화를 대내외에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일부 간부들 사이에서 이번 5차 시험 준비 지시의 배경에는 대북제재와 관련해 중국이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에 대한 김정은의 불만이나 반발이 깔려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면서 “미제(미국)에 동조해 우리나라(북한)를 적대시하는 중국에 본때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말도 있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실제로 고위 간부들 사이에서는 ‘중국이 우리(북한)를 얕잡아보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버릇을 고쳐야 한다’는 말이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 일부 군을 중심으로 한 고위 간부들이 중국의 대북제재에 굴하지 않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고, 이러한 입장이 김정은에게 전달돼 5차 핵실험 철저 준비 지시가 내려졌다는 것이 소식통의 관측이다. 

소식통은 이와 관련 “중국이 외교관을 파견, 핵 실험 중단에 관한 대화를 제안하겠지만 여기에 절대 넘어가서는 안 된다는 강경한 입장이 군 간부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면서 “향후 김정은이 중국의 태도를 보면서 5차 핵실험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당대회에서 인민경제 발전을 강조한 김정은이 대외적으로 핵 관련 협상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인 만큼, 대외 압박용 프로파간다(선전)이기 때문에 실제로 5차 핵실험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도 있다.

다른 소식통은 “간부들 중심으로 5차 핵시험 철저 준비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5월엔 모내기 전투 등 농촌동원사업에 집중해야 한다는 점에서 대형 정치적 이슈를 일으킬 이유가 없다”면서 “특히 인민경제 향상을 꾀하겠다는 김정은이 고립을 자초하는 핵실험을 실제 강행한다면 주민 불만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소식통은 “일부 간부들 속에서는 ‘조선(북한)과 중국은 서로를 모른다고 할 수 없는 처지인데 이번 일(핵실험)로 조(북한)·중 관계가 악화되면 손해는 우리가 더 많을 수 있다’ ‘겉으로는 큰소리쳐도 정작 중국과 외교전에서는 꼬리를 내릴 수도 있다’는 말들도 조심스럽게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한 대북전문가는 “이번 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핵무기 지속 개발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한 만큼 향후 북한은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5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핵탄두 장착 기술개발에도 주력할 가능성이 높지만 언제 할지는 알 수 없다”면서 “북한의 핵실험 움직임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