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소년단 행사 찾아 연설…代이은 충성

북한 김정은이 조선소년단창립 66돌을 맞아 진행된 소년단연합단체대회에 참석해 연설했다. 지난 4월 15일 태양절 연설 이후 두 번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평양시 모란봉에 위치한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조선소년단 창립 66돌 경축 소년단 연합단체대회에 김정은이 참석해 축하연설을 했다고 전했다.


북한에서 소년단 행사에 최고지도자가 참석한 것은 1994년 6월 평양에서 열린 소년단 제 5차대회 이후 처음이다. 때문에 김정은이 대를 이은 충성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소년단 행사에 직접 참가해 연설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연합단체대회는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소년단 창립 경축행사의 핵심 행사이며 이 행사에는 전국의 모든 소학교, 중학교에서 선발된 2만여 명의 소년단 대표들이 참석했다. 2만 여명의 대표단은 북한 사상 최대 규모의 소년단 행사로 기록됐다.


또 소년단 대표들은 금수산태양궁전과 만경대고향집, 대성산혁명열사릉,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등 평양시내 곳곳을 참관했다. 이어 조선소년단창립 66돌 경축 은하수음악회와 조선소년단 전국연합단체대회, 학생소년들의 TV지덕체자랑무대, 전국학생소년 예술소조원들의 종합공연을 비롯한 다채로운 정치문화행사들도 참관했다.


통신은 지난달 이번 행사에 대해 “주체100년대의 첫 기슭에서 전국의 소년단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조선소년단 창립절을 성대히 경축하게 된 것은 우리 당과 조국역사에 특기할 대경사이며 인류역사에 전무후무한 특대사변”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참석한 소년단 대표들이 “최상최대의 특전 속에 행복에 넘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명박 역적패당은 어용나팔수들을 내세워 우리 어린이들에 대한 어버이사랑과 조선소년단 경축행사에 대해 험담을 해대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이날 노동신문이 전했다.
 
북한은 이날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조선소년단’ 연합성명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면서 “우리의 최고 존엄을 이전 도이췰란드의 나치스폭군에 비유해 악랄하게 중상 모독해 나섰다”면서 “이것은 생명보다 귀중한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용납 못할 극악한 도발”이라고 강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