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베트남 하노이 도착…27일 저녁 트럼프와 단독회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차량에 탑승해 환영단에게 손 흔들고 있다./사진=연합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전 11시(이하 현지시간)께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27일 저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단독회담과 만찬을 시작으로 1박 2일간의 2차 북미정상회담 공식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6일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하노이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수요일(27일) 저녁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첫 단독 회담을 한다”면서 “이어 참모들과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고 말했다.

만찬에는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통역 총 3명이 배석하며 북한 측은 보좌관 2명과 함께 통역을 대동할 예정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8일에 여러 차례 정상회담을 진행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전했다. 백악관 풀 기자단은 “28일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사항이 공지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하노이에 도착한 김 위원장의 26일 오후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시내를 둘러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시내에 있는 바딘 광장에 있는 호찌민 주석의 묘 등을 둘러보고 오후 늦게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해외 순방 중인 쫑 주석은 이날 오후 4시께 베트남으로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