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리더십 부족해 맞춤형 통일전략 구상해야”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은 27일 자유조선방송(대표 이광백)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반도 정세와 통일기구 구축방안’ 통일전략세미나에 참석했다. /사진=구준회 기자


북한 김정은 체제가 겉으로 보기에는 경제 상황이 개선되면서 안정화되어 있는 듯 보이지만 곳곳에서 숨어 있는 사회불안, 정치불안에 따른 위험한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경제적인 부문뿐만 아니라 장성택 처형 등으로 정치적인 문제에서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면서 리더십에서 큰 문제를 보이고 있는 김정은을 내밀히 분석하고 한국이 먼저 북한 체제의 급변사태와 그에 따라 통일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은 27일 자유조선방송(대표 이광백)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반도 정세와 통일기반 구축방안’ 통일전략세미나에 참석, “우리는 북한체제의 붕괴와 통일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야 하는 시점에 와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이어 “북한 체제가 몇 년 안에 붕괴될 것이라는 확실한 말은 어렵지만 북한이 점점 위험한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김정은은) 현재와 같은 정도의 수준의 리더십이 앞으로도 지속된다고 한다면 현 북한체제도 이끌기가 쉽지 않은데 개혁개방을 추진하면서 몇 배 더 복잡해진 북한체제를 잘 이끌고 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방과 수령절대독재가 공존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러한 공존은 치밀하고 정교한 독재의 기술과 강력하면서도 균형 잡힌 리더십이 뒷받침되어야만 가능한 것”이라면서 “김정은은 아직까지 이런 면을 입증하지 못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마식령 스키장도 국가자원의 효율적 배분과 투자라는 관점에서 볼 때 아주 잘못된 투자일 뿐 아니라 노간부들의 눈에 아주 철없는 정책으로 보일만한 것”이라면서 “장성택 숙청도, 젊은 지도자가 자기 아버지의 오랜 기간 동안의 최측근이고 자신의 고모부를 그렇게 거칠고 그렇게 비참하게 숙청하는 것에 대해 당 간부들의 정서적 반감이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은 축사를 통해 “통일 담론은 거대담론에서 현실문제로 구체화해야 한다”면서 “통일은 하나의 과정이다. 과정으로써의 통일, 그것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구체적인 과제들을 만들고 실천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염돈재 성균관대 국가전략대학원 원장은 ‘통일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국가전략’을, 신창민 중앙대 명예교수는 ‘통일, 왜 대박인가’를, 이광백 자유조선방송 대표는 ‘통일과 대북방송의 역할’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