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 올해 대북지원 590만 달러 책정”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이 올해 대북지원사업 예산으로 590만 달러(약 64억 6000만 원)를 책정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보도했다.


IFRC 아시아사무소는 8일 올해 대북사업은 재난관리와 보건 분야에 중점을 두고 대북사업이 진행된다며 방송에 이같이 밝혔다.


올해 IFRC 대북지원 사업에는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독일, 노르웨이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FRC는 대북사업 추진 배경에 대해 “북한은 가뭄·산사태 등 자연재해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고 북한의 보건시설과 기술도 여전히 낙후한 상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IFRC 대북지원 예산은 전년(560만 달러)보다 소폭 상승했으며, 수혜 대상은 평안도·함경남도 주민 800여만 명정도이다. 작년 한 해 이 지역에서 산모 사망률이 전년보다 절반가량 줄어들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