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성진 15일 출석, 한명숙은 또 거부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나라당 공성진 의원이 오는 15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법조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경기 안성시 스테이트월셔 골프장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김기동 부장검사)는 공 의원 측에 15일께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고, 공 의원은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 의원은 자신이 명예 이사장으로 있는 사단법인을 통해 국고지원금을 빼돌리고, 후원업체로 알려진 L사, C사 등으로부터 억대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중앙지검 관계자는 공 의원의 소환 시기와 관련, “아직은 날짜가 특정되지 않았다”며 “우리로서는 날짜가 정해지더라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특수1부는 스테이트월셔 회장 공모(43.구속기소)씨에게 돈을 요구해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같은 당 현경병 의원을 11일 오전 출석시켜 조사한 뒤 15시간여 만인 12일 새벽 귀가시켰다.


현 의원은 총선 이후 빚을 갚기 위해 돈을 빌렸으며, 그 같은 행위는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금품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중앙지검 특수2부(권오성 부장검사)는 11일 출석 요구에 불응한 한 전 총리에게 14일 오전 9시까지 출석해 달라고 다시 통보했지만, 한 전 총리측은 이번에도 거부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한명숙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이 수사의 적법성과 절차적 정당성을 회복하지 않는 한 기존 입장에서 바뀐 게 없다”면서 “내일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의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 요구에 불응할 경우 검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서는 등 강제 수단을 쓸 수 있지만, 검찰은 일단 14일 출석 여부를 지켜본 뒤 향후 대처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