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총장 “北, 어떤 일에도 비핵화에 영향없길 희망”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1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와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에서 어떤 일이 발생하더라도 한반도 비핵화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기를 희망했다.

반 총장은 또 북한의 영변 핵시설 복구 움직임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이미 합의한 대로 핵시설을 불능화할 것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은 비핵화 프로세스의 실현을 위한 6자회담의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북한의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지만 김 위원장의 건강 문제와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별도로 확인할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에서 어떠한 상황이 일어나더라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기만을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6자회담 당사국들이 현재 협상의 교착상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협상을 진척시킬 것을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