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철저한 안보태세로 한반도 정세 관리”

스위스를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정부는 철저한 안보태세를 바탕으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베른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최근 북한 내부의 불안정한 상황을 보면서 걱정이 많으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우리 민족이 다시 하나가 돼서 희망의 새 시대를 열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며 “통일 기반을 쌓아가는 데도 스위스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스위스를 비롯한 유럽 각국이 우리의 통일정책을 지지해 줄 수 있도록 동포 여러분께서 주변에 많이 알려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통령은 “작년에 수교 50주년을 맞은 두 나라는 그동안 안보협력을 시작으로 경제·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왔는데 이번 저의 방문을 통해 양국 관계 발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그동안 양국 관계 발전에 노력해 오신 여러분께서 앞으로도 양국을 잇는 가교로서 큰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